관악구, 반려동물과 공존하는 사회 만들기 앞장선다

관악구가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행복한 관악 만들기 조성을 위해 2019년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동물복지 향상과 올바른 문화정착에 나섰다.

구에 따르면 동물보호‧복지 활성화 및 반려동물 관련 시민의식 개선 등 민‧관‧학 협력을 통해 10가지 주요 정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먼저,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 ‘찾아가는 동물병원’ 및 ‘반려동물 한마당’을 개최한다.

‘찾아가는 동물병원’은 경제적 사정 등으로 동물병원을 자주 이용하지 못하는 가정의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간이 검진, 위생, 미용, 영양상담 등을 위해 가까운 동주민센터로 전문가들이 찾아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상‧하반기 각 2회 진행되며 우선 오는 19일 낙성대동 주민센터와 다음 달 23일 서림동 주민센터에서 상반기 운영을 시작한다.

10월에는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과 함께 개최하는 ‘반려동물 한마당’은 반려동물과 함께 행복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각종 행사가 진행된다.

반려동물 건강상담, 동물홍보, 각종 체험 및 참여 부스 운영 등으로 반려가정의 큰 관심과 참여가 예상된다.

한편, 반려동물에 대한 시민의식과 이로 인해 생기는 민원 갈등을 해결하고자 다양한 사업도 마련된다.

‘동물보호 명예 감시원 사업’을 통해 관내 도림천 변 등 공공장소에서 반려견 외출 시 준수사항(펫티켓) 홍보를 하고, ‘반려견 행동교정 사업’을 통해 반려견 민원 발생 가구 등을 대상으로 행동교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길고양이 보호 민간단체 협회와 협력해 ‘길고양이 중성화사업’으로 개체 수 조절과, ‘길고양이 급식소 및 화장실’ 운영으로 길고양이를 보호하고 서로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그뿐만 아니라, 연중 추진반을 구성 ‘찾아가는 동물 민원 해결사업’을 실시해 이웃 간 개소음 조정, 유기견‧들개 포획 등에 나서 동물민원 발생 최소화에 나선다.

이외에도, ‘동물등록제 활성화’, ‘동물보호센터 운영’, ‘동물매개 봉사활동’, ‘가축 방역’ 등의 폭넓은 사업을 진행한다.

박준희 구청장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 기여와 반려동물과 공존 할 수 있는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구에서 추진하는 반려동물 사업에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