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반려동물 찾아가서 예방접종 해드려요

보령시가 광견병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오는 20일부터 읍면으로 찾아가는 반려동물 예방 접종 사업을 추진한다.

가축 방역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동물병원 방문이 어려운 읍․면 지역 거주 주민들의 반려동물인 개와 고양이를 대상으로 사람에게도 치명적일 수 있는 광견병 바이러스의 예방을 통해 시민들에게 안전한 삶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광견병 바이러스는 주로 온혈 야생동물(여우, 너구리, 박쥐)에서 발견되나, 가정에서 키우는 반려동물도 감염된 동물과 접촉하여 물리거나 타액에 닿게 되는 경우 전염될 수 있다. 특히, 치료가 불가능한 질병으로 동물의 경우 진단받는 즉시 안락사가 원칙일 정도로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이에 보령시는 2,000마리 분량의 백신을 확보하고 오는 20일 오전 9시 30분부터 12시까지 웅천읍 접종을 시작으로 27일에는 주포면, 4월 10일에는 주교면, 5월 8일에는 오천면 등 12월까지 읍면을 순회 방문하여 진료 수의사가 예방 접종을 하며, 부담 비용은 1두당 5000원이다.
또한 대천동을 비롯한 동지역은 3월과 9월 중 평일 오후에 보령 동물병원을 방문해 접종할 수 있도록 편의를 마련한다.

이왕희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시민과 반려동물의 안전을 위해 가정에서 기르는 3개월령 이상인 개와 고양이는 반드시 광견병 예방접종을 실시해야하고, 동물의 방어능력 유지를 위해서는 매년 1회 보강 접종을 해야 한다”며, “광견병 예방접종 비용은 20,000원이지만 무료 백신 공급으로 5,000원이면 접종할 수 있어 조기에 소진될 수 있으므로 해당 시민들께서는 서둘러 반려동물에게 접종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