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 일하려면 귀가 늘어져야 한다고욧!

살짝 지난 이야기입니다만, 워싱턴 이그재미너에 재미있는 기사가 있어 소개합니다. 미국 공항에서 일하는 탐지견 중에 귀가 축 늘어진 강아지가 늘어나고 있다는 소식이었어요.

흔히 탐지견이라면 저먼 셰퍼드를 가장 많이 떠올리는데요. 교통 안전국이 담당하는 미국 전역 공항의 1200마리 탐지견 가운데 80%는 축 늘어진 귀를 가지고 있다고 해요.

어떤가요? 좀 순해 보이나요?
어떤가요? 좀 순해 보이나요?

대표적으로 리브라도 래트리버, 쇼트헤어드 포인터, 비즐라, 골든래트리버 등이라는군요. 저먼 셰퍼드나 벨지안 말리노이즈 등의 귀가 뾰족하게 솟은 강아지는 전체 20% 수준이었다고 해요.

귀가 늘어진 탐지견이 많아진 이유는 간단합니다. ‘늘어진 귀를 가진 개가 어린이를 포함한 승객들에게 덜 무섭게 보이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실제로 귀가 늘어진 개가 덜 공격적이라거나, 귀가 뾰족한 개가 더 사납다는 등의 연구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냥 기분이죠.

반대로 어떤가요. 사나워 보이나요?
반대로 어떤가요. 사나워 보이나요?

게다가 이런 추세는 딱히 ‘이런 결정을 했다’라는 등의 공식 문서는 없다고 하네요.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됐다.’ 정도에요. 왜냐하면, 탐지견을 선정하는 기준은 냄새를 잘 감지하고, 건강할 것, 그리고 사회성이 뛰어날 것 정도거든요. 귀의 모양과는 상관이 없죠.

정확한 이유는 아니지만, 늘어진 귀는 가축화된 동물의 상징이라는 이야기도 있어요.
정확한 이유는 아니지만, 늘어진 귀는 가축화된 동물의 상징이라는 이야기도 있어요.

어쨌건 눌어진 귀를 가진 강아지는 사람에게 친근한 느낌을 주는 모양입니다. 공항에는 많은 사람이 오가는 곳이니, 개를 무서워하거나 싫어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을 테니까요. 더 많은 사람이 편안하게 공항을 쓸 수 있도록 배려하는 모습은 참 보기 좋군요.

강아지가 순해 보이건 그렇지 않건, 여전히 그들이 일하는 상황에 가까이 다가가는 것은 좋지 않죠.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공항에서는 개들의 사진이나, 과자 등을 가지고 있다가 다가오는 아이들에게 건넨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