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 파묻히고 싶은 랜선 집사를 위한 냥이 천국, 도도한사랑

오늘 소개하는 곳은 고양이가 없어서 한이 맺힌, 매일 모니터 너머에 있는 고양이만 보고 눈물을 삼키는 랜선 집사를 위한 고양이 천국입니다. 외대역 근처에 있는 고양이카페 ‘도도한사랑’이 그 주인공이에요.

올라펫의 콘텐츠를 찾아주시는 분 가운데 실제 집사님도 많이 계시지만, 고양이 사진을 보려고 오시는 분도 많이 계신데요. 오늘은 특별히 그런 랜선 집사를 위한 장소를 소개합니다. 그냥 몸만 살포시 가면 고양이에 파묻히는 게 꿈이 아닌, 그런 곳이죠.

그래서 도도한사랑은 고양이를 좋아하는 커플들의 데이트코스로도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고양이들의 ‘그르릉’ 소리를 들고, 아이들의 부비부비를 만끽하며 몸과 마음을 쉬게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입장료에는 음료 한 개 가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지금까지 많이 소개해 드렸던 애견카페처럼 제조 음료는 따로 팔지 않지만, 간단히 목을 축이며 고양이들을 감상할 수 있어요. 또 고양이들에게 줄 닭가슴살 간식도 별도로 구입해 나눠줄 수 있습니다.

기본 한 시간 이용이고, 주말에는 최대 2시간까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미성년자는 부모님과 동반 입장을 하면 시간제한을 두지 않고, 부모님 없이 따로 오면 역시 2시간으로 시간을 제한한다고 하네요.

고양이가 많고, 사람을 좋아하는 고양이도 많아서 즐겁게 놀 수 있는 곳입니다. 다만, 고양이를 안아 올리거나, 엉덩이를 때리고, 꼬리를 잡는 등의 행동을 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어요. 아이들이 스트레스를 받아 병에 걸릴 수 있다는군요.

몸도 마음도 지쳐 뭔가 힐링이 될 수 있는 이벤트가 필요하신 분, 특색있는 데이트 장소를 찾고 있는 분, 아이들에게 동물과 교감하는 법을 알려주고 싶은 분이라면 한 번 찾아가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주소 : 서울 동대문구 외대역동로 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