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사회 소외계층 반려동물 복지사업 시행

평택시와 평택시수의사회는 지난 12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소외계층의 반려동물 진료 지원’은 평택시가 전국 지자체 중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생계형 기초생활수급자, 독거 노인, 한부모·다문화가정 등 사회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100가구를 대상으로 진료바우처를 지급하여 실시하며, 가구당 진료비 최대 20만원 중 참여 동물병원에서 30%, 평택시에서 50%를 지원하게 된다.

송치용 회장은 “경제적 부담으로 키우고 있는 반려동물을 제때 진료하지 못하는 소외계층의 정신적,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추진하는 공익적 사업인 만큼, 당초 평택시에서 요청했던 무료 진료상담과 더불어 진료비의 30%를 추가로 부담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정장선 시장은 “이번에 평택시수의사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함께 추진하는 소외계층 지원 사업은 민선 7기 동물복지 10개 중점추진사업 중의 하나로 앞으로 평택시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여 추진할 것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