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댕댕이와 냥이의 봄나들이 성황리 개최

포항시가 21일 오천 냉천 수변공원에서 ‘댕댕이와 냥이의 봄나들이’라는 주제로 한 제6회‘포항시 반려동물 문화축제’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반려동물 사육가정에 대한 목줄 하기, 배변치우기 등 이웃을 배려하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과 유기동물 발생방지 등 동물학대 방지 홍보를 위해 열렸으며, 포항시 수의사회, 포항시 애견센터협회, 동물보호단체, 영일고 기부동아리 등에서 참여했다..

인식표 배부와 동물등록, 건강상담, 광견병 예방접종, 생활질서 지키기 홍보 등 주요행사와 더불어 주인과 함께 달리기, 림보게임, 시민과 함께하는 펫 콘서트 등을 반려동물과 주인이 함께할 수 있는 체험행사도 마련됐다.

또한, 동물보호 시민단체에서 유기동물 현장입양, 동물학대방지와 이상행동 교정상담 하고, 올바른 산책요령에 대해 강의도 진행해 축제를 더욱 의미 있게 만들었다.

포항시 각 가정에는 2만여 마리의 개와 5천여 마리의 고양이가 사육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며, 최근에는 고양이를 키우는 가정이 늘고 있는 추세로, 이날 행사에도 500여 명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