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아파?” 허약체질 고양이를 강하게 키우려면

블루벳 캣 소프트 츄

주변을 둘러보면 유독 몸이 약한 이들이 있습니다. 환절기는 감기와 함께 하고, 일 년에 한두 번은 몸살 감기로 고생을 하는 사람들이죠. 또 그 반대의 사람들도 있습니다. 개인마다 면역력이나 체질이 조금씩 다른 것이죠.

반려동물도 마찬가지. 생명을 가진 모든 것들은 각자 다른 체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병원에 가면 회복할 수 있지만, 일단 아프단 것 자체가 참 힘든일인데요. 이런 냥이들에겐 적절한 영양 보충제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블루벳 소프트 츄’는 고양이가 건강을 챙길 수 있는 맛있는 영양제로 비타민, 헤어볼 관리, 신경 안정, 면역력 증강, 관절 건강 등 다섯 가지 종류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고양이 나이나 체질에 따라 먹이면 되죠.

이 영양제를 처음 구입한 분들이 가장 놀라는 점은 살짝 시큼한 냄새입니다. ‘혹시 상했나?’싶을 수 있는데요. 이 냄새는 사실 ‘하얀 식초’에서 나는 냄새에요. 아이 건강을 위해 방부제 대신 식초를 첨가 했거든요.

‘멀티비타민’은 각종 비타민과 타우린, 오메가3가 들어있어요. ‘헤어볼’은 비오틴과 아연이 들어있어 모질 개선에 큰 도움을 주죠. ‘캣 카밍’은 트립토만, L-테아닌이 들어있어 스트레스 관리에 도움을 줍니다. 마지막으로 ‘조인트’는 글루코사민이 대표적인 성분이에요.

아프고 나서 병원에 가면 고칠 수는 있지만, 한 동안은 아파야 하잖아요. 또 후유증이 남을 수도 있어요. 건강관리는 건강할 때! 사랑스러운 반려묘를 생각한다면, 괜찮은 영양제 하나는 필수겠죠?

영양제가 필요하다면 반려인의 특별한 쇼핑몰 올라펫샵에서 찾으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s say
가격 | 한 통에 30개, 4kg 이상 고양이는 하루 2개
유용함 | 아주 젊고 어릴 때는 큰 차이가 없지만, 나이가 좀 든 고양이라면 확실히 좋을 거에요.
이전 콘텐츠폐교에서 다시 태어난 샘물마을 예술학교에 반려동물 책을 채워 주세요
다음 콘텐츠모두의 사랑으로 넘치는 활력을 찾은 강아지, 라떼
이지아
7살 먹은 유기견 출신 강아지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개집사 생활에 눈을 떴습니다. 귀염늠름한 반려견님을 위해 지갑을 채우고 있는 초보 반려인입니다. 동물과 함께 하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습니다. 강아지를 너무 좋아해서 강아지처럼 살고 싶어 합니다. 먹고 자고 뒹굴뒹굴하는 걸 가장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