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매주 수요일 반려점검 점검의 날

경기도가 시군, 민간과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는 펫티켓 문화’ 조성을 위해 동물보호 캠페인 및 동물 등록제 점검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올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반려동물 등록제 점검의 날’로 정하고, 도 전역에서 ‘동물보호 캠페인 및 동물등록 합동 점검’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 증가와 함께 소음, 물림 사고 등 반려동물로 인한 사회갈등도 심해지고 있음을 고려, 올바른 펫티켓 문화 조성과 반려인끼리의 갈등을 예방하는 데 목적을 뒀다.

실제로 농림축산검역본부 조사에 따르면, 3개월 이상 반려견’에 대한 동물등록이 2014년부터 의무화됐음에도 불구하고, 2018년 기준 등록률이 약 49.8%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도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마다 도내 31개 시군, 동물보호단체, 동물보호 명예감시원 등 관계자들과 합동 홍보·점검반을 구성해 홍보 캠페인과 점검을 할 방침이다.

주요 대상 지역은 공원, 산책로, 동물병원, 전통시장과 대형 할인점 인근, 아파트 밀집 지역, 터미널 등으로, 등록제 참여 여부를 지도, 점검하는 것은 물론, 홍보물 배부 등 캠페인 활동을 벌이게 된다.

특히 월별로 반려동물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선정해 홍보 캠페인 및 지도·단속을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 밖에도 올바른 반려동물 정착을 위해 ‘동물 등록제 지원사업’, ‘반려동물 에티켓’ 등을 주제로 홍보영상을 제작해 유튜브, 지버스 TV 등을 통해 홍보하고 있다. 관련 영상은 유튜브 ‘경기도청’ 또는 ‘피스-경기북부’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