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헤어볼 관리 영양제, 그 원리가 뭐야?

[엠씨] 캣 헤어볼 레미디 65g

Deedee86 / Pixabay

고양이라면 피해갈 수 없는 숙명! 헤어볼. 세상 모든 고양이는 헤어볼 때문에 고통받지만, 그 어떤 고양이도 피해갈 수 없는 자연스러운 현상이기 때문인데요.

고양이는 모두 자기 털을 고르고 관리하는 그루밍을 하게 되는데요. 까칠까칠한 고양이 혀로 털을 골라내게 됩니다. 이때 입 속으로 털이 들어가는데요. 이때 삼킨 털들이 뭉처 헤어볼이 되는 거지요.

대부분 고양이는 이 헤어볼을 잘 배출합니다. 그런데 가끔 소화기관이 약해지거나 컨디션이 안좋으면 털뭉치가 커지고 잘 배출되지 않아 고통받는 것이죠. 그럴 때 자주 찾는 것이 바로 헤어볼 관리 영양제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제품도 고양이의 헤어볼을 관리해줄 수 있는 간식입니다. 사실 간식처럼 생겼지만 기능성 영양제에요. 이걸 먹이면 헤어볼을 줄여주고, 배출을 도와 아이들의 건강을 챙길 수 있죠.

이런 제품들의 주된 성분은 식물성 오일과 오메가3&6, 그리고 식이섬유로 이뤄져 있습니다. 식이섬유는 위장에 뭉친 털을 끌어 당겨 내려보내고, 식물성 오일은 그런 털 뭉치의 배출을 부드럽게 만들어 줍니다.

또 오메가3&6는 모질을 더 건강하게 관리해, 그루밍시 삼키는 털의 양을 줄이는데 도움을 줍니다. 결과적으로 헤어볼이 줄어들게 된다는 것이 이 제품들의 설명이죠.

아주 건강한 고양이라면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될 문제입니다. 다만 몸이 조금만 허약해지면 헤어볼 탓에 구토, 소화불량, 소화불량이 생기는데 식생활과 연결된 질병이라 악순환이 되는 경우가 많아요.

요즘 집에 묘르신께서 먹는 양이 줄고, 구토, 설사로 고생 중이라면 헤어볼을 먼저 의심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캣 헤어볼 레미디’가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반려인의 특별한 쇼핑몰, 올라펫샵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