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하고 성격 좋기로 유명한 견종 10가지

초보 반려인도 부담없이 함께 살수 있다고 소문난 강아지

국제 애견 연맹에서 공인한 견종은 약 350종 정도라고 합니다. 여기에 등록되지 않은 견종까지 합하면 그 수는 훨씬 많을 것이라고 하는군요. 가령 한국의 개 가운데 진돗개만 등록이 되어 있는 것처럼 말이죠.

정확한 근거를 대기는 어렵지만, 견종별로 성격이 좀 나뉘는 모양입니다. ‘모두 다른 생명인데 어찌 이럴 수 있을까’ 싶기는 합니다만, 사람의 성격과는 다르게 습성을 포함한 다양한 특징을 ‘성격’이라 부르고 있는 모양이니 아주 무시할 수는 없을 것 같아요.

골든 리트리버

skeeze / Pixabay

가령 골든 리트리버는 착하고 순하고, 온화하며 참을성이 좋은 개로 유명합니다. 붙일 수 있는 좋은 수식어는 거의 다 가지고 있는 챔피언이죠. 머리도 무척 좋아서 반려인을 아주 잘 따른다고 하네요.

다만, 몸이 크고 힘도 좋으니 훈육이 잘 되지 않으면 이 아이들의 장난에 진땀 꽤나 빼실 수 있으니 이 부분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또, 순하고 착한 건 사람한테나 적용되니, 세상 모든 개한테 친절할 것이란 생각은 금물이라고 하네요.

래브라도 리트리버

Barescar90 / Pixabay

여튼 끝에 리트리버 들어가면 다 착한 모양입니다. 안내견으로도 활약하고 있는 친구고, 참을성이 아주 좋은데다 공격성도 별로 없는 견종입니다. 장난기도 많은 친구지만 역시 크고 힘이 좋아 훈육은 필수라는군요.

보더 콜리

825545 / Pixabay

양떼를 모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달리 머리가 아주 좋고 사람에게 친근한 견종이라고 합니다. 다만, 목소리가 워낙 우렁차서 짖는 버릇이 들면 아주 힘들어질 수 있으니 이 부분에 신경을 써야 하는 견종이라네요.

퍼그

Free-Photos / Pixabay

찡코계 최애견종이죠? 짖는 빈도가 적고 애교도 많아 실내에서 키우기 좋은 견종입니다. 흔히 말하는 입질(?)도 적은 편이에요. 또 이 친구는 사회성도 좋은 편이라 다른 개를 괴롭히는 일은 별로 없어요.

대신 코가 짧은 견종이니 그와 관련된 고질적인 질병들에 주의가 필요하고, 발병을 촉진하는 비만을 매우 경계해야하는 견종이죠.

셰틀랜드 십독

bogitw / Pixabay

콜리랑 무척 닮아있지만 완전히 다른 견종입니다. 크기도 작은 편이고요. 놀기 좋아하고 순종적이고 착한 성격이 특징인데요. 이 친구도 목양견 출신이라 목청이 우렁찹니다. 짖는 버릇에 주의가 필요하다네요.

바셋 하운드

AlbanyColley / Pixabay

프랑스 출신 강아지입니다. 착하고 여유로운 성격이 특징인데요. 얌전해서 좋기는 한데, 워낙 느긋해서 조금 답답해보일 수도 있다고.. 하지만 머리는 무척 좋은 편이고 참을성도 좋아서 아이들과도 잘 어울린다고 해요.

토이푸들

FROGGYTUFF / Pixabay

아주 영리한 견종이죠. 또 상냥하고 사람을 잘 따르는 견종인데요. 잘 짖는 습성이 있으니 이 부분은 잘 교육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이 견종은 트리밍이 생명이라.. 다소 경제적 부담을 불러올 수 있지요.

빠삐용

birgl / Pixabay

보통 소형견은 좀 사납고 신경질적일 것 같은 인상이 강한데요. 이 친구는 무척 상냥한 견종에 속합니다. 노는 것도 좋아하고요. 훈육 기간도 무척 짧은 견종으로 머리가 좋은 편입니다.

프렌치 불독

ivanovgood / Pixabay

생김새 때문에 오해는 받는 편이지만 온순한 견종입니다. 대신 고집은 좀 센 편이라 끈기있게 훈육을 해주는 게 중요하다고 하네요. 또 잘 짖는 성격이니 이 부분도 잘 챙겨주셔야 합니다.

역시 코가 짧은 견종이니 관련된 질병, 그리고 비만에 유의해야 합니다.

미니어처 슈나우저

joangonzalez / Pixabay

독일 견종. 겁도 없고 활발하지만 반려인에게 순종적인 견종이지만 고집이 좀 센 편이라 반려인 성격에 따라서는 훈육에 애를 먹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GraphicMama-team / Pixabay

지금까지 10가지 견종을 살펴봤는데요, 주변에 많이 보이는 견종은 다 이유가 있는 것 같네요. 다만 이 견종이란게 사람이 인위적으로 만들어놓은 것이라, 함께할 강아지를 찾을 때 견종을 참고하는 게 좋지만은 않은 것 같아요. 어디까지나 참고용이죠.

그러니 견종에 따른 습성 정도로 이해해 주시고, 반려견의 성격은 반려인이 만들어간다는 점을 잊지 말자고요. 또, 강아지는 사는 것이 아니라 입양해야한다는 점도 기억해 주세요. 그런 이유에서 0순위는 믹스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