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강아지 수영 대회 개최한다

광주시와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오는 22일 조선대 운동장에서 수영대회 D-20일을 기념하고자 ‘2019 반려견 수영축제’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틀간 열리는 수영대회에서는 ‘반려견 스피드 수영대회’, ‘반려견 다이빙 대회’ 등 애완동물들의 화려한 퍼포먼스를 볼 수 있는 경기가 펼쳐진다.

이밖에 부대행사로 캠핑 파티가 펼쳐지는 ‘애견가족 소풍’, ‘반려견 패션 보기’ 등 이색 이벤트도 있다.

아이들을 위해 동물 캐릭터들이 총출동하는 ‘동물 캐릭터 포토타임’과 직접 장애인이 되어 안내견과 함께 걷고 느끼는 안내견 체험 행사도 진행된다.

주 경기인 ‘전국 반려견 스피드 수영대회’는 조선대 운동장에 길이 15m, 깊이 1.2m의 임시 수영장을 설치해 반려견끼리 겨루는 경기다.

시범경기로 운영하는 ‘다이빙 대회’는 광주세계선수권대회를 홍보하는 이색 이벤트로 훈련된 반려견들의 화려한 다이빙 기술을 볼 수 있다.

이번 대회 참가에 반려견의 무게나 종류 제한은 없으나 선착순 40마리에 한해 접수한다.

전국 곳곳에서 오는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함께 머물 수 있도록 주변 캠핑장 등을 섭외해 300여 명에게 선착순 제공할 예정이다.

참가 문의는 ‘전국 반려견 수영대회’ 사무국(062-974-9103)으로 연락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