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이웅종 교수와 ‘Dog 콘서트 나에개’ 특강 개최

서울시 서초구는 반려동물 1천만 시대를 맞아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과 문화조성을 위한 ’Dog 콘서트 나에개’를 오는 15일 오전 10시 30분 서초구청 2층 대강당에서 이웅종 연암대 교수를 초청, 특강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Dog 콘서트 나에개’라는 제목은 나의 개 즉 반려동물에 대한 올바른 이해, 동물보호 기본원칙, 소유자 준수사항 및 동물과 공존하는 문화조성을 위한 시민의식 개선, 반려동물 행동교정을 통한 최근 개물림 사고 관련 문제행동 원인과 개선방법 찾기 등으로 반려동물과 살아가는 데 필요한 강의를 할 예정이다.

서초구는 지난해 12월 유기·유실 반려견의 효율적 관리와 입양을 위해 양재천 인근에 약 263㎡ 규모의 ‘서초동물사랑센터’를 개소해 유기견 입양에 노력하고 있으며, 5월 말까지 주인에게 반환 되거나 새로운 주인을 만나는 입양되는 등의 반환·입양율이 71.4%에 달한다.

아울러 서초 반려견 아카데미의 확대 운영, 어린이 반려동물 문화교실, 펫전문가 과정 교육 등으로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서초를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번 ‘Dog 콘서트 나에개’의 수강 대상은 일단 반려동물을 기르거나 관심 있는 주민 등 모두가 참석할 수 있다.

신청 및 접수는 서초구청 지역경제과 동물복지팀에서 선착순으로 받는다. 단, 장소 여건상 동물 동반 참석은 불가능하다.

서초구청 관계자는 최근 언론 기사에 보도되는 개물림 사고 또는 동물 학대 등의 원인을‘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반려인구와 더불어 반려동물 시장규모에 비해, 반려인 비반려인 모두 함께 도시에서 공존할 수 있는 인식의 개선 등 반려동물문화가 아직 정착되어있지 않아 발생되는 것으로 보고, 반려견 소유주와 반려견은 펫티켓과 려견 행동교정을, 비반려인들에게는 반려인들의 반려동물문화를 이해하고 반려인들과 소통할 기회를 마련해 주기 위해 이번 이웅종 교수님 특강을 기획하게 됐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