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여름, 수분과 영양을 잡을 수 있는 영양 채소들

날이 많이 덥습니다. 여름이죠. 털복숭이 강아지들이 많이 힘들 시기입니다. 높은 온도 탓에 쉽게 지치고, 무리하게 활동하면 탈수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으니 반려인의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OrnaW / Pixabay

많은 반려인이 아이들의 영양과 수분 섭취를 위해 다양한 음식과 간식, 영양제를 급여하고 있을 텐데요. 오늘은 반려견에게 영양과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해줄 수 있는 음식을 알아보려 합니다. 슈퍼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채소들로 말이죠.

토마토

Lernestorod / Pixabay

항산화 효과로 유명한 토마토!! β- 카로틴, 비타민 C · E, 칼륨, 리코펜 등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유명한 채소인데요. 수분도 많이 들어있어 여름에 먹이면 몸에도 좋고 수분 섭취에도 큰 도움을 줍니다.

그냥 먹여도 좋고, 살짝 익혀 먹여도 좋습니다. 익힌 토마토는 리코펜의 섭취를 더 많이 할 수 있다고 하니, 조금 익혀서 먹이는 것도 좋겠군요! 다만 덜 익은 파란 토마토의 꼭지에는 좋지 않은 성분이 있으니 꼭 제거해주시고, 너무 많이 먹으면 수분 과다로 설사를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오이

stevepb / Pixabay

여름에 수분 섭취에 이만한 게 있을까요. 등산 좀 다니시는 분이라면 아주 익숙한 채소지요? 사실 별 영양가는 없지만 96%가 수분으로 이뤄져 있어 아이의 갈증 해소와 수분 섭취에 큰 도움이 됩니다.

β- 카로틴, 비타민 C · K, 칼륨 등이 들어있다는데, 사실 소량이라 수분 섭취에 목적을 두자고요 🙂 익혀서 주는 것도 좋지만, 수분이 줄어드니 이왕이면 날로 먹는게 좋아요. 혹시, 맛있게 먹으라고 된장.. 찍어주는 분은 없겠죠?

양상추

Pezibear / Pixabay

강아지에게 야채를 먹으면 설사를 하기 쉬운데요. 식이섬유 때문이에요. 양상추는 생각보다 식이섬유가 적은 야채라 먹여도 큰 문제가 없다는군요. 또 전체 95% 정도가 수분이라는 점도 여름에 먹이기 좋지요.

비타민 C · E, 칼륨, 칼슘 등이 풍부하고, 날로 먹어도 좋고 살짝 익혀 먹어도 괜찮습니다. 상추라는 이름을 가진 야채가 몇 종류 될 텐데요. 양상추 외에는 식이섬유 함량이 높은 편이라 설사를 할 수 있다는군요.

단호박

stevepb / Pixabay

단호박은 추운 겨울에나 먹는 겨울 음식처럼 보입니다만, 이 녀석 사실은 열대 및 남미가 원산일 정도로 뜨거운(?) 녀석입니다. 면역력 향상과 노화 방지에 도움을 주고, β- 카로틴, 비타민 C · E, 칼륨 등이 풍부하게 들어있어요.

덜 익혀서 먹으면 소화가 잘 되지 않거나 설사를 할 수 있고, 달곰하니 맛있어서(?) 너무 많이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는 점을 주의해야합니다.

Sponchia / Pixabay

여성분들은 여름 다이어트(!) 때문이라도 채소와 친하게 지내는 분이 많이 계실텐데요. 집에 더위에 지켜가는 반려견이 있다면 살짝 나눠 먹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단, 소스 등 기타 조미료는 일절 먹여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잊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