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 집사의 선택, 고양이와 강아지 함께 키우기!

개와 고양이는 많이 다릅니다. 어느 쪽이던 집에 들이면 행복한 건 사실인데, 주는 행복의 색깔이 조금 다르죠. 그래서 여러 마리를 키울 수 있다면 고양이와 강아지를 함께 키워보고 싶은 욕구가 생기곤 합니다.

유튜브를 통해 사이좋은 개와 고양이를 자주 접하는데요. 보기는 좋은데 직접 해보자니 걱정이 앞섭니다. 언제나 현실은 냉혹하고, 또 한 번 입양을 결정하면 오랜 시간 함께 지내야 하기 때문이죠. 강아지와 고양이의 동거, 과연 생각처럼 쉬울까요?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동거는 충분히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미 그렇게 생활하시는 분도 많이 계시죠? 다만, 유튜브 속에서 보이는 사이좋은 오누이 같은 개와 고양이는 사실 좀 특별한 케이스고, 최적의 개와 고양이 관계는 서로에게 무심한 관계라고 하네요.

이는 개와 고양이가 습성이 서로 다르고, 특정 상황에 보이는 제스처부터 반응까지 모두 다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간단하게 몇 가지를 살펴보도록 하지요. 먼저 습성부터 알아볼까요?

개는 고양이에 견줘 경계심이 강하고 자기 세력을 지키려는 욕구가 강합니다. 그리고 달리는 물체는 뒤쫓는 습성을 가지고 있죠. 무리 생활을 기본으로 하며, 그 중에 리더를 선출하게 됩니다. 땅을 파거나 물건을 파묻는 습성도 가지고 있습니다.

반면, 고양이는 고독을 즐기는 편이고, 깔끔한 걸 좋아해 몸이나 자신의 거처를 더럽히지 않습니다. 야행성이라 낮에는 자고 밤에 활발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움직이는 물체를 붙잡으려는 습성이 있어요. 또 높은 곳을 사랑하지요.

위와 같은 습성 때문에 아이를 집에 들일 때 필요한 물건들도 조금 다릅니다. 강아지는 집과 화장실, 전용 식기와 하네스, 리드, 전용 식사와 공 등의 장난감이 필요합니다. 고양이는 높이가 있는 집, 강아지와 다른 별도 화장실, 전용 음식, 전용 장난감, 미아 인식표 등이 필요합니다. 눈치채셨나요? 같이 쓸 수 있는 게 없어요!

개와 고양이를 함께 살게 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처음에는 반려인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관찰할 필요가 있어요. 부상자(?)가 발생할 수도 있어요. 또 공간은 별도로 나눠주세요. 고양이는 야행성이라 강아지가 저녁에 잠을 설칠 수 있거든요. 부재중에는 특히나 공간을 나눠 분리해주시고요.

무엇보다 가장 좋은 건 어느 한쪽이 어릴 때 생활을 시작하는 게 좋습니다. 이미 개를 키우고 있다면 어린 고양이를 들이는 편이 좋은데요. 생후 3개월 미만의 아이라면 사회화가 진행되는 기간이라 뭐든 잘 받아들인다고 합니다. 이때부터 함께하면 고양이가 개처럼 변한대요.

다만, 강아지들은 질투가 심한 편이니, 밥은 항상 강아지를 먼저 챙기시고 고양이가 개의 물건을 만지지 못하게 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질투에 사로잡힌 아이가 고양이를 공격할 수 있다는군요.

이 반대의 경우는 조금 수월합니다. 이미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면 강아지를 들이는 게 편한데, 이때는 강아지가 ‘고양이를 귀찮게 하지 않도록’만 훈육하시면 됩니다. 특히 밥을 먹을 때 강아지가 들어가지 못하도록 따로 나눠주는 게 좋다고 해요.

어떤가요? 생각보다 신경쓸 부분이 많죠?! 우리도 이리 힘드니 본인들은 얼마나 힘들까요. ^^; 강아지는 함께 놀고 싶을 때 앞발을 드는데요. 고양이는 앞발을 들면 바로 이어 냥냥펀치가 날아오니 강아지 입장에서는 어안이 벙벙할 거예요.

 

많이 힘들고 신경 쓸 부분이 많지만, 다음 영상들을 보면서 고양이와 강아지의 성공적인 동거에 도전해 봅시다. 혹시 이미 성공하신 분이 계신다면 자신만의 비법을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