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옷은 언제 입히는 게 좋을까?

날씨가 제법 쌀쌀해진 것 같습니다. 긴 옷을 꺼내고 잘 때도 얇은 이불이라도 한 장 휘감아야 포근하게 잠이 잘 오는 것 같아요. 슬슬 반려견들도 패션을 뽐낼 수 있는 시기가 찾아온 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반려견에게 옷, 언제 입히시나요?

체온 유지를 하기 위해 입혀요.

특히 겨울 이야기지요? 강아지들에게 옷이 꼭 필수인 것은 아니지만, 중요한 건 실내, 그리고 실외를 오가면서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가 문제에요. 옷을 입어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죠. 그래서 여름이라고 옷을 입히지 않는 것은 아니에요.

아이 몸을 청결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입혀요.

밖에는 오염물질(?)이 꽤 많습니다. 털이 긴 장모 강아지는 쉽게 털이 더러워지지요. 이럴 때 옷을 입히면 털을 조금이라도 깔끔하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긴 털 사이사이에 낀 낙엽을 털어본 반려인이라면 공감하시죠? 그리고 겨울을 제외하고 언제든 반려견에게 올라탈 수 있는 진드기의 침입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죠.

털 빠짐에 대비하려고 일부러 입혀요.

털이 잘 빠지는 견종이 털갈이 시기를 만나면 어마어마한 시너지를 만들어 냅니다. 그야말로 털 천국. 세탁이 끝난 옷을 다시 롤 클리너로 밀어야 할 수준이죠. 가끔 아이가 대량의 털을 드랍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게 집이면 그나마 괜찮은데 어디 놀러 간 거라면 좀 문제겠죠? 그럴때 옷을 입혀주면 문제를 많이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우리 아이가 피부가 예민해서 입혀요.

꽃가루나 여타 다른 물질에 알레르기가 심한 아이라면 그런 것들이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옷을 입혀주는 게 좋습니다. 물론 대부분의 역할은 털이 충실히 해주지만 그것만으로 부족할 때도 있지요. 가끔 밖에서 만난 고양이의 냥냥 펀치를 막아주기도 하지요.

꼭 멋으로 입는 것, 꼭 추워서 입는 것도 아니다.

반려견 옷은 꽤 역할이 많은 아이템입니다. 입혀서 귀여운 것은 덤이지요. 외출이 잦은 아이라면 괜찮은 옷 몇 벌 정도 준비해놓고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예쁜 옷은 올라펫샵에도 많은 것 같았…흠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