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초등학생에게 반려동물 생명존중 교육한다

성동구가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를 맞아 관내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반려동물에 대한 생명존중 교육 및 체험활동’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18년 반려동물 의식조사에 따르면 현재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세대는 27.9%며, 한 번이라도 반려동물을 길러본 경험이 있는 가구는 56.5%로 전체 가구의 반 이상이 넘는다. 그러나 버려지는 반려동물 또한 증가하고 있어 지난해 유실 및 유기된 동물의 수만 12만 1,000마리에 달한다.

이에 구는 11월 4일부터 19일까지 반려견 전문업체 ‘바우라움’과 협력해 응봉초등학교를 비롯한 관내 6개 초등학교 150명의 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반려동물을 통한 생명존중 교육과 체험활동을 시범운영 하기로 하였다.

‘동물보호와 생명윤리란 무엇일까?’, ‘반려견 직업의 이해’ 등의 주제로 전문가에게 생명존중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을 익히고 반려견 관련 직업에 대해 알아보며 반려견을 직접 체험도 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지난 4일 교육을 진행한 응봉초의 한 선생님은 “집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아이들이 많지만 제대로 된 관련 교육을 받은 경우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번 기회에 아이들이 생명존중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과 지식도 쌓고 관련 직업에 대해서도 알 수 있어 정말 유익한 시간을 보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체험활동은 성동구의 ‘온마을체험학습장’ 프로그램의 일부로 진행되는 것으로 구는 현재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하여 마을 곳곳에 분포된 생태·문화·예술·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현장을 방문해서 생생한 체험활동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100개의 ‘온마을체험학습장’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