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우울할 때 나타나는 행동 5

강아지도 감정이 있는 동물이기 때문에 우울증에 걸릴 수 있다고 해요. 보통 혼이 났거나, 사랑을 못 받았거나, 집에 오랜 시간 혼자 있거나 하는 등의 이유로 말이죠. 이걸 보면 사람이랑 비슷하죠?

그렇다면 강아지가 우울할 때 어떤 행동을 보일까요? 지금부터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발을 계속 핥는다

주인의 관심을 받지 못한 강아지는 발을 계속 핥는다고 해요. 핥으면서 감정을 진정시키는 거죠.

발을 계속 핥으면 피부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것을 일종의 ‘자해’로 본다고 해요. ㅠㅠ 그러니 발을 계속 핥는다면 우울하고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것이니 그 원인을 찾아 해소해주시길 바랍니다.

2. 등을 굽힌다

사람도 마찬가지로 우울하면 고개를 떨구고 몸이 전반적으로 쳐지죠. 강아지도 마찬가지로 우울할 때는 앉은 상태에서 등을 구부리고 있는 모습을 보입니다.

3. 눈을 치켜뜨며 주인을 바라본다

보통 혼나고 나서 이러한 행동을 하는데요. “화가 많이 났나봐.. 무서워요.”라고 쳐다보는 거라고 해요.

4. 식욕 증가/감소

사람도 마찬가지로 우울하면 밥맛이 없어지거나, 식욕이 폭발하기도 하죠. 강아지도 마찬가지입니다.

요즘 들어 갑자기 발을 많이 먹거나 혹은 밥을 거의 먹지 않는다면, 우울증 혹은 다른 질병을 의심해볼 수 있다고 해요.

5. 무기력

평소 엄청 좋아하던 산책이나 놀이를 하자고 해도 반응이 없다면, 우울증 증상일 수도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강아지가 우울할 때 보이는 행동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사람과 참 비슷한 게 많은 것 같아요.

강아지의 우울증은 트라우마를 제외한 대부분이 주인과의 교감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해요. 그러니 최대한 아이와 함께 있는 시간을 늘려주세요! 강아지가 좋아하는 산책도 하고, 재밌는 놀이도 하고, 스킨십도 해주면서 말이죠.

강아지에게 주인은 이 세상 전부입니다. 그러니 항상 아이에게 사랑과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