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변 후 뒷발 차는 강아지, 왜 이러는 걸까요?

강아지와 함께하는 집사라면 강아지들이 볼일을 보고 난 후에 뒷발을 팍팍!

차는 모습을 보신 적 있으실 것 같아요.

 

이 모습을 본 집사들은 강아지의 행동을 너~무 귀여워하면서도,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궁금해하기도 하는데요!

 

강아지들이 배변 후 뒷발 차기를 하는 이유, 함께 알아볼까요?

1. 존재감을 알리기 위해

자신의 냄새를 널~리 퍼뜨려 존재감을 알리기 위해 배변 후 뒷발 차기를 하는데요,

보통 자존감 높은 강아지가 이러한 행동을 한다고 합니다.

마치 “나 왔다 간다!”라고 말하는 것 같네요!

2. 소통하기 위해

자신의 냄새를 남겨 다른 개들과 서로 정보를 주고받는 활동일 수 있어요!

3. 기분이 좋아서

산책 시 기분이 너~무 좋아서 이런 행동을 하기도 합니다.

4. 흔적을 숨기기 위해

배변을 흙으로 덮어 적으로부터 자신의 흔적을 숨기기 위해 뒷발 차기를 하기도 한대요!

5. 본능적으로

배변과 상관없이 뒷발 차기를 하는 개들도 있습니다.

강아지는 이전부터 영역 표시를 하기 위해 배변과 발에서 나오는 페로몬 냄새를 뿌리며 살아왔습니다.

이 본능이 그대로 남아 뒷발 차는 행동을 한다고 해요.

강아지가 뒷발을 차는 것은 문제 행동이 아니므로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뒷발 차기를 하면서 풀이나 흙을 날리게 된다면,

공공장소에서는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으니 조심할 필요가 있어요!

 

또 거친 바닥에서 뒷발 차기를 하면 발에 상처가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 주시기 바랄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