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의 아비시니아 고양이

 전설처럼 내려오는 에티오피아 고양이

기원이 확실치는 않지만 이집트 파라오 궁전 고양이의 후손이라는 설이 있어요. 어떤 연구에 따르면 동남아시아와 인도양의 해안가에 서식하던 고양이의 후손이라는 설도 있죠. 하지만 아비시니아(지금의 에디오피아)고양이는 이름처럼 영국이 에디오피아에서 전쟁 중에 데려온 고양이에요.

1860년대, 한 영국병사가 아비시니아 원정 후 영국으로 고양이 한마리를 데리고 들어왔습니다. 이 고양이 이름은 줄루였고 현재 아비시니안으로 알려진 아름다운 품종의 토대가 되었습니다.

몸은 고양이 중에서 중간 정도의 크기고 날씬하면서도 근육질로 이루어졌어요. 꼬리는 길고 끝이 가늡니다. 작은 발에 뾰족 귀, 이마에는 M자형 무늬가 있어요. 털은 짧고 갈색 빛을 띄고 있습니다.

아비시니안은 활동적이긴 하지만 집에서 기르기가 수월한 고양이에요. 아비시니안은 사람뿐만 아니라 다른 동물들도 좋아해요. 아비시니안은 자신의 장난감을 가지고 오랫동안 놀기도 하지만 가족들과 상호작용할 수 있는 놀이를 특히 좋아한답니다.

게티이미지

아비시니안 고양이는 일반적으로 활동적인 편이에요. 점프하고 높은 곳에 자유롭게 올라갈 수 있도록 키가 높은 창틀쇼파와 캣트리를 마련해주는 것이 좋아요.

또한, 아비시니안은 사회성이 뛰어나고 함께 어울리는 것을 좋아합니다. 집에 사람이 없을 때는 다른 고양이나 반려동물을 함께 두는 것이 좋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고양이 품종 중에 하나인 아비시니안 고양이! 관리하기 쉽고 친근하고 정이 많아 인기가 많은 것 같네요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