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나는데 달라도 너무 다른 강아지와 고양이

침대에 사이좋게 누워있는 강아지와 고양이.

엄마는 그런 아이들에게 “침대에서 뭐 하는 거야~ 올라가면 안 된다고 했잖아”라고 합니다.

그러자 강아지는 미소를 짓는데요.

마치 “엄마 잘못했어요. 제 미소 보며 화 푸세요”라고 하는 듯이 다가옵니다.

강아지와 다르게 고양이들은 천하태평!

엄마는 그런 고양이들에게 “고양이 너네도 마찬가지야”라고 하니까 한 마리만 급하게 내려가죠!

끝까지 미소를 잃지 않는 귀요미!

강아지와 고양이의 반응이 이렇게나 다르다니! 시트콤 같네요 ㅋㅋㅋ

웃는 리트리버 너무 귀엽지 않나요? 이게 진정한 살인미소네요! ㅠㅠ 녹는다 녹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