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보호자를 걱정할 때 하는 행동

강아지와 함께하면 우리의 감정을 잘 읽는 듯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습니다. 행복할 때나, 우울할 때나, 화났을 때의 감정을 말이죠!

우리가 행복할 때는 강아지도 함께 신나하고, 화났을 때는 눈치를 보고, 슬퍼할 때는 함께 걱정해 주는 듯한 행동을 하는데요.

강아지가 보호자를 걱정할 때는 어떤 행동을 보일까요? 지금부터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가만히 바라본다

슬퍼하고 있으면, 가만히 나를 바라보는 아이를 발견하곤 합니다.

이 행동은 “괜찮아? 무슨 일이야? 무슨 일 있는 거야?”라고 생각하며 우리를 관찰하는 것이라고 해요.

2. 얼굴을 핥아준다

강아지가 갑자기 얼굴을 핥아준다면, “괜찮아?”라고 애정표현하며 걱정해 주는 것이라고 해요.

너무 귀엽지 않나요?

3. 장난감을 가져온다

만약 우울해할 때 장난감을 가져다준다면, ‘힘내’라는 표현인데요.

이는 장난감을 던져주며 놀 때, 보호자가 웃고 기뻐하는 표정을 기억하고 장난감을 주는 것이라고 합니다.

4. 살짝 기댄다

소파에서 무기력하게 앉아 있을 때나 누워있을 때 등 강아지가 살짝 쿵 무게를 실어 기댄다면, “나 여기 있어”라는 의미라고 해요.

자신의 온기를 전달하며 위로해 주는 것이죠.

지금까지 강아지가 걱정할 때 보이는 행동들을 살펴봤는데요. 하나하나 너무 감동이지 않나요? ㅠㅠ

가만히 있어도 큰 힘이 되는데, 이렇게 위로해 준다면 세상을 다 가진 기분 일 것 같아요!

앞으로 이러한 행동을 한다면 강아지를 꼬옥 안아줘야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