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하나 봤더니 침대에 얼굴만 쏙 내밀고 있는 냥이

집사가 고양이를 찾다가,

침대에서 웃긴 장면을 포착했습니다. ㅋㅋㅋ

다름 아닌, 침대에 얼굴만 쏙 내밀고 있는 냥이..!

넘나 정갈하게 들어가 있어서 놀라운데요. “냥아, 너 어..어떻게 들어갔니..?”

이불을 조금 들춰보니, 너무나도 평온하게 주무시고 계신 냥님.

정말 어떻게 들어간 것일까요? 봐도 봐도 신기함…

“집사야, 졸리다. 불 좀 꺼다오”라고 하는 듯한데요. 여러분의 냥님도 이런 적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