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소형견의 70%! 슬개골 탈구 관리방법

국내 소형견의 70% 이상이 슬개골 탈구가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주변 강아지들을 봐도 슬개골이 정상 범위에서 빠지는 슬개골탈구를 가진 반려견들을 많이 보실 수 있으실 텐데요

슬개골탈구 관리방법을 알아보아요!

1. 충격 및 미끄럼 방지

유전적인 요인도 크지만 외부요인으로는 해외와 달리 국내는 카펫 생활을 하지 않고 미끄러운 마룻바닥에서 생활하는 특성상 국내에서 후천적으로 슬개골 탈구가 많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미끄러운 바닥에서 걷게 되면 올바를 보행을 하지 못하고 한번 미끄러져서 관절의 충격을 느낀 아이들의 경우 맨바닥에서 걷는 걸 꺼려하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강아지가 자주 다니는 길목에는 카페트나 미끄럼 방지 매트를 사용해 주도록 해요

강아지가 뛰고 흥분하고 점프하는 건 슬개골탈구를 더욱 심화시킬 수 있으니 지양해 주세요

2. 체중관리
살이 쪄서 하중이 무거워질 경우 슬개골뿐만 아니라 몸에 모든 관절이 무리가 되게 됩니다.

관절질환이 있는 아이들의 경우 평소 엄격한 식단 관리를 통해 가벼운 체중을 유지해 주어야 관절을 아파하지 않아요

실제로 작은 소형견의 경우 0.1kg이 증가한 경우 바로 다리를 절뚝이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답니다.

3. 수술 적 교정

슬개골 탈구는 1~4기로 나누어지는데요

1,2기는 초기 단계로 슬개골이 일시적으로 탈구되어 주변 근육을 키우고 관리만으로도 생활이 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이에요

3기는 항상 슬개골 탈구되어 관절염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고 다리가 휘고 보행에 불편함이 확연히 느껴지는 단계로 수술적 교정이 필요한 경우가 대부분이에요

3기에서 적절한 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방치된다면 4기로 넘어가고 이 과정에서 십자인대 파열까지 될 수 있어 빠른 수의사 상담이 필요해요

4기는 완전히 탈구되어 뒷다리의 기능을 거의 하지 못해 걷지 않거나 심한 보행장애가 나타나서 수술로도 교정이 힘들어지기도 합니다.

수술을 하고 나서도 재발방지를 위해 일정 기간 동안 운동을 제한하고 재활치료를 하며 관리해주는 것이 필요해요~

무리하는 건 절대 금물!! 아이들의 컨디션을 봐가며 무리가 되지 않게 산책도 짧게 끊어서 하는 등의 관리가 필요하답니다.

이외에도 적절한 산책과 관절 보조제 급여, 수의사의 주기적인 진료로 소형견의 70% 이상이 발생하는 슬개골 탈구를 관리해보도록 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