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시대를 살아 온 토종개들의 수난

출처 : wikitree.co.kr

일제의 탄압과 박해에 맞서 염원하던 조국 독립을 이룬 광복절이 다가왔어요.

출처 : godemn.com

일제강점기는 조선 백성들 뿐 아니라 한반도에서 살아온 토종개들에게도 시련의 시간이였습니다.

출처 : namu.wiki

일제는 1930년대부터 일본 열도와 한반도의 토착견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어요.

출처 : vaakitarescue.org

이 과정에서 아키타견, 기주견, 훗카이도견 등 일본의 토착개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해 보호하는 운동이 벌어졌고

출처 : woorimirae.tistory.com

조선총독부도 진돗개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했어요. 하지만 이는 일본토종견과 외모가 유사한 진돗개를 내세워 내선일체의 논리를 펴려는 의도였어요.

출처 : shibasenji.wordpress.com

반면 일본의 개들과 외모가 다른 우리 토종개들은 족보 없는 들개로 취급당하며 일제에 의해 무참히 죽어 갔습니다.

출처 : 유튜브

일제는 전쟁에 필요한 군용 식량과 털가죽을 얻기 위한 공장을 만들고 견피 배급 관련 법령을 발표하여 삽살개를 대량 도살했습니다.

출처 : logsoku.com

조선의 백정들을 통해 개를 도살하고 그 가죽을 군수품 공장에서 일본군의 외투와 장화로 만들었습니다.

출처 : namu.wiki

삽살개뿐 아니라 경주개 ‘동경이’는 일본에서 신성시 하는 개 ‘고마이누’와 닮았다는 이유로 많은 수가 죽어 갔습니다.

출처 : tychewish.tistory.com

이후로도 일제는 적극적으로 조선개들의 분포와 수량, 견피의 품질과 공출량, 향후 수급전망까지 조사하여 견피사업을 진행했습니다.

출처 : namu.wiki

한국삽살개보존학회에 따르면 1938년부터 1945년 일제 패망까지 한해 평균 10~15만 마리의 토종개가 도살당했고

출처 : namu.wiki

그중 삽살개만 총 100만 마리가량이 목숨을 잃었다고 합니다.

출처 : historykorea.tistory.com

일제 강점기 동안 저질러진 만행이 사람 뿐 아니라 동물에게도 일어났기에 광복절이 더욱 의미있는 날로 여겨지네요.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