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고양이를 소개 시켜주는 엄마 냥이♡

방석에 누워있는 사람 아기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 옆에는 하얀 고양이가 새끼 고양이를 물고 다가오고 있어요!

아기와 아기의 조합이라니… 얼마나 사랑스러운 이야기일지 기대되는데요?^^

 

“작은 집사야, 내 아기 고양이야. 앞으로 잘 부탁해.”

엄마 냥이는 새끼 고양이를 사람 아기의 옆에 내려놓습니다.

자신의 새끼를 소개 시켜주고 싶었나봐요!!

 

새끼 고양이는 사람 아기가 낯선 듯 몸을 돌리는데요,

엄마 고양이는 가지 말라고 손으로 새끼 고양이를 잡으려 해요.

둘이 좋은 친구가 되어 함께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인가 봐요.

 

“사이좋게 지내야지~ 도망가지 말고 이리 와봐”

어미 고양이가 잔소리하는 것 같죠?ㅋㅋ

아직 어린 새끼 고양이는 제법 고집이 있어 보여요.

하지만 자라나면서 둘은 가장 가까운 가족이자 친구가 될 거예요.

 

새끼 고양이의 반응이 못마땅한지 자리에 앉아서 야옹~ 하고 우는 엄마 고양이!!

사람 아기는 고양이 소리가 익숙한지 한 번도 깨지 않고 꿀잠 자고 있네요.

자신의 새끼를 어린 사람 아기에게 먼저 소개할 정도로 엄마 고양이는 보호자에 대한 신뢰가 높은 것 같아요.

내가 사랑하는 반려묘가 내가 낳은 아기까지 사랑해 준다니 얼마나 행복할까요?ㅠㅠㅠ

마음이 따뜻해지는 이 영상을 직접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