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냥이 발바닥 털 정리해야 하는 이유

강아지나 고양이를 키우다 보면, 주기적으로 관리해 주어야 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그중 하나는 바로 “발바닥 털”인데요.

발바닥 털이 기는 것을 못 본 척 방치한다면, 아이들에게 무척 안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어요. 🙂

• 쉽게 미끄러져요

우리나라에는 실내 생활을 하는 강아지・고양이가 많죠.

한국의 실내 바닥은 유독 미끄러운 경우가 많은데요,

발바닥 털이 길면 이렇게 미끄러운 바닥에서 아이들이 걷거나 뛰기 어려울 수밖에 없답니다.

관절에 안 좋은 영향을 미쳐요

강아지나 고양이의 발바닥 패드는 충격을 완화해 주는 역할을 하기도 해요. 🙂

하지만 발바닥 패드가 털로 덮여 있을 시에는 충격을 흡수하기 어렵기 때문에,

슬개골이나 다리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다네요.

체온조절이 어려워요

강아지・고양이는 발바닥에 땀샘을 가지고 있는데요.

이렇게 중요한 부위가 털로 빽빽하게 막혀있다면 체온조절을 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관리해 보세요

발바닥 털 관리를 위해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도 좋지만, 아이들이 스트레스를 적게 받을 수 있도록 보호자가 직접 관리해 주는 것도 좋답니다.

간편하게 사용 가능한 클리퍼나 반려동물 미용 가위를 이용해서 발바닥 털을 해결해 보세요!

반려동물 이발기&미용가위 보러 가기>

 

단, 산책을 많이 하는 강아지나 단모종 고양이는 발바닥 털이 많이 자라지 않기 때문에 무조건 정리해줄 필요는 없다고 합니다.

우리 아이가 실내에서 자주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지 확인해본 후 그에 맞게 발바닥 털을 관리해주도록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