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주인공은 ‘왈츠’입니다.

왈츠는 유기견 보호소에 있다가 새로운 가족을 만나게 되었어요!

가장 기쁘고 신나는 날인데 왈츠의 표정이 좋지 않아 보여요…

왈츠는 집에 오는 내내 긴장되고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여주었어요ㅠㅠ

“안녕 친구야! 어서 들어와~”

집에 있던 반려견이 왈츠를 마중 나갔어요!

밝은 모습으로 이사하지만 왈츠는 어색하고 무서운지 쉽게 집 안으로 들어오지 못해요.ㅠㅠㅠ

무슨 일이 있었길래 이렇게까지 자신감을 잃고 겁내는 건지 마음이 아파요..

ㅠㅠㅠㅠㅠㅠㅠㅠ보통 강아지들은 새로운 실내 공간에 가면 여기저기 냄새를 맡으며 탐색하는데

왈츠가 가장 먼저 한 행동은 너무나 마음이 아팠어요.

같은 자리에 앉아서 한 시간이 넘게 벽만 보고 있는 왈츠…

새로운 환경, 새로운 사람 모두가 너무 두려웠나 봐요.

아가야, 이제 여기서 행복하고 안전하게 살 날만 남았단다ㅠㅠㅠ

첫날부터 모든 게 완벽할 수는 없는 법이죠!

왈츠의 가족은 왈츠가 집에 적응하고 마음의 문을 열 수 있게 기다려 주었어요.

알아듣지 못해도 마음이 전달되기를 바라면서 매일 사랑한다고 말해주면서 말이죠!

그렇게 왈츠는 안정감과 자신감을 되찾아갔습니다.

“엄마! 나 예뻐해 주시개~ 나랑 나가서 달리기도 하자개~~”

왈츠는 이제 보호자에게 먼저 다가와서 귀엽게 얼굴을 내밀고

함께 놀자고 놀이 자세를 취하기도 해요.ㅋㅋㅋ

첫날 우두커니 벽만 보고 앉아있던 강아지는 이제 없답니다!!

“내가 제일 빠르다개~~~”

왈츠는 마당에서 빠르게 뛰는 걸 좋아해요!

영상으로 보시면 엄청난 속도와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답니다.ㅋㅋㅋㅋ

좋은 가족을 만나고 반려견으로서의 삶에 완전히 적응한 왈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너무너무 보기 좋아요.

아 참, 첫 날 마중 나왔던 친구 강아지를 기억하시나요?

둘은 한 침대에서 꼭 붙어 자며 서로를 의지하고 보호해 주는 가장 좋은 친구가 되었답니다♡

한 생명에게 행복한 삶을 선물해 줄 수 있다는 건 이 세상에서 가장 멋지고 보람찬 일인 것 같아요.

더 많은 유기견 아이들이 평생 가족을 찾고 새로운 견생을 맞이하길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