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월 만에 만난 보호자를 알아본 푸들!

까만 푸들 친구가 산책을 하고 있어요!

오늘은 푸들의 남자 보호자를 10개월 만에 만나는 특별한 날이래요.

오랫동안 보지 못한 보호자를 알아볼지 궁금해서 작은 실험을 해보기로 했어요!

“룰루랄라~ 저기 사람이 있네?”

남자 보호자는 산책로 중간의 벤치에 앉아있어요ㅋㅋㅋ

얼굴을 살짝 가리고 푸들을 모른 척 합니다!!

과연 자신에게 아는 척 하지 않는 보호자를 알아볼까요?

“어라… 뭔가 이상한데…”

푸들은 남자 보호자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합니다.

아빠가 맞는 것 같은데… 나를 봐주지 않으니 혼란스러운가 봐요.

“잠깐만, 냄새 좀 맡고 가겠다개~”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했는지 푸들은 가던 길을 돌아옵니다!

가까이 다가가서 구석구석 냄새를 맡고 있어요.ㅋㅋ

계속 모른 척 하는 남자 보호자!

한참 동안의 수색이 끝나고…

“세상에나!!! 맞다개!!!!!!! 우리 아빠라개!!!!!!”

ㅠㅠㅠㅠㅠ푸들은 의자에 앉아있던 낯선 남자가 보호자임을 알아차렸어요ㅠㅠㅠㅠ

신나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고 방방 뛰다가 보호자에게 달려갑니다.ㅠㅠㅠㅠ

오랜 기간 떨어져 있었어도 보호자를 알아봐 준 댕댕이가 너무 기특해요.

“기다렸다개ㅠㅠㅠㅠㅠㅠ 안아달라개ㅠㅠㅠㅠ”

ㅠㅠㅠㅠㅠ온 몸으로 남자 보호자에게 안기는 푸들ㅠㅠㅠㅠㅠ

남자 보호자도 한껏 웃으며 댕댕이를 안아주고 있어요♡

반려동물을 가족이라고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 있는 것 같아요ㅠㅠㅠ

둘의 감동적인 재회를 아래 링크에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