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털이 하얘지는 이유를 알아봐요!

 

여러분의 반려견은 어떤 모색을 가지고 있나요?

하얀색부터 노란색, 까만색까지 강아지의 모색은 정말 다양합니다.

두 가지 이상의 색으로 각양각색의 무늬를 보여주기도 해요.

오늘은 강아지의 털이 하얘지는 이유에 대해 알아볼게요!

노화로 인해 흰 털이 생겨요ㅠㅠ

강아지도 나이가 들면 털이 하얗게 변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분들이 많아요.

사람과 마찬가지로 노화에 따라 세포의 기능이 저하되고 멜라닌 색소가 부족해지면서 털이 하얗게 변합니다.

시기는 강아지마다 다르지만 노화가 시작되는 7살 전후로 시작되는 경우가 많아요.

원래 가지고 있던 모색에 관계없이 진행된답니다.

스트레스로 새치가 생겼어요

만약 아이가 최근에 급격한 변화나 스트레스 해소가 원활하지 못했다면 새치를 의심해 볼 수 있어요.

나이가 어리더라도 불안 지수가 높은 아이들은 상대적으로 흰 털이 많이 난다고 해요.

강아지에게도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랍니다.ㅠㅠ

흰 털이 나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사람의 경우에는 새치나 흰머리를 뽑기도 하지만 강아지의 털을 뽑는 행위는 절대 해서는 안됩니다.

노화로 인한 흰 털이든 스트레스로 인한 새치이든 손대지 않는 것이 좋아요.

임의로 털을 뽑거나 처방받지 않은 연고 등을 사용하면 연약한 아이들의 피부에 심한 자극이 될 수 있어요.

흰 털 또한 반려견의 모습이니 그대로 사랑해 주세요.

영원히 활발하고 반짝반짝 빛날 줄 알았던 나의 반려견이 늙어가는 모습을 보는 건 마음 아픈 일입니다.

문득 옛날 사진을 꺼내보면 ‘아 맞아, 털이 이렇게 진한 색이었지’ 싶을 때도 있어요.

그럴 때 저는 이렇게 생각해요.

“너의 나이 든 모습을 볼 수 있고 옆에 있어줄 수 있어서 다행이야.”

흰 털이 난 모습까지 사랑스러운 우리 아이들을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는 보호자가 되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