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상한 상태로 발견된 두 강아지에게 생긴 일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앙상하게 마른 두 마리의 강아지..

이 아이들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아이들은 밥도 물도 없는 곳에 갇혀있었어요.

구조자가 음식을 던져주자 허겁지겁 먹는 아이들ㅠㅠㅠ

얼마나 먹지 못한 건지 가늠할 수도 없어요.

다행히 낯선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크지 않은 것 같아요.

“나 이제 이렇게 튼튼해졌다개~~~~~~~”

갈색 점박이는 한 쪽 다리를 절단하게 되었어요.

하지만 따뜻하게 품어주는 가족을 만나 몸도 건강해지고 예쁜 미소를 되찾았답니다!

이제는 갈비뼈가 아니라 매끈한 뱃살이 생겼어요!!

“나도 아빠가 생겼다개~”

카리스마 넘치는 외모를 가지고 있던 친구는 가족을 찾기까지 시간이 조금 더 걸렸어요.

오랫동안 고민한 끝에 입양을 진행한 보호자는 아낌없는 사랑으로 상처를 보듬어주었습니다.

함께 사는 강아지 친구들까지 생겼어요!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라개~”

1년이 지났을 무렵, 보호자들은 아주 특별한 이벤트를 기획했어요.

각자 다른 가정에서 안정을 되찾은 두 친구를 만나게 해주는 거였죠!!!

처음이랑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탄탄해진 몸매가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았는지 가늠하게 해주네요♡

“맞나… 맞나…? 맞네!!!!”

차에서 내릴 때부터 서로를 의식하고 있던 둘은 꼬리를 흔들며 인사를 시작합니다!!

갈색 친구의 다리가 없어진 게 어색한지 계속 냄새를 맡네요ㅎㅎ

힘겨운 시간을 함께 보내고 행복한 반려견의 모습으로 만날 수 있게 되었어요.

너무… 감동적인 장면이네요ㅠㅠㅠ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기꺼이 가족이 되어 주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날 수 있게 해준 보호자들에게 정말정말 감사한 마음이 들어요.

앞으로도 둘의 견생에 즐겁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기를 응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