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 미얀마 스님들이 신성시 ...

미얀마 스님들이 신성시 여기던 버만고양이

스님의 영혼과 함께하는 푸른 눈의 매력덩어리

-

출처 | 유튜브 Sp!d3r_Channel

오늘의 주인공은 ‘버만 고양이’. ‘버마’는 지금 미얀마의 옛날 이름인데요. 불교국가인 미얀마의 이름을 딴 고양이인 만큼 불교와 아주 깊은 관련을 가지고 있습니다.

버만 고양이의 유래는 정확하진 않은데, 미얀마의 사원에서 승려들과 함께 살며 신성시 되었던 고양이가 서양으로 전해지며 전파된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출처 | sasint

다른 옛 이야기에 따르면, 사파이어색 눈과 황금색 몸을 가진 여신을 숭배하는 사원이 있었고, 그곳에는 흰 고양이 한 마리가 살고 있었는데요. 전쟁이 나 군인들이 처들어왔고, 어떤 승려가 군인의 손에 죽었다고 해요. 그러자 사원에 있던 이 고양이가 죽은 승려의 몸에 올라탔다고 합니다.

그리고는 갑자기 고양이의 눈이 사파이어색, 몸은 황금색으로 변했다고 합니다. 여신의 현신이겠죠? 게다가 사원에 있던 모든 고양이의 눈이 푸른 눈으로 변해, 그 뒤로 이 고양이들을 버만의 신성한 고양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전설 속 이야기이긴 합니다만..

출처 : 유튜브 | Sp!d3r_Channel
출처 | 유튜브 Sp!d3r_Channel

미얀마에 살던 이 신성한(?) 고양이는 1919년 프랑스로 건너갔고, 1966년 영국고양이협회에서 공식 묘종으로 등록되었습니다. 풍부하고 부드러운 털과 귀여운 외모, 그리고 귀여운 발이 매력적인 고양이죠.

출처 : 유튜브 | Sp!d3r_Channel
출처 | 유튜브 Sp!d3r_Channel

버만 고양이는 근육질 몸과 넓은 골격, 그리고 하얀 장화를 신은 것 같은 넓은 발이 특징입니다. 하얀 몸 바탕에 얼굴에는 파란색, 붉은색, 초콜릿색 등 다양한 색깔의 컬러 포인트가 있죠. 아기였을때는 그냥 흰 생쥐 같지만 조금씩 자라면서 색을 띄기 시작한다고 합니다.

출처 : 유튜브 | Sp!d3r_Channel
출처 | 유튜브 Sp!d3r_Channel

원래 절에 살던 고양이라 그런지, 침착하고 사교적이며 온순한 편에 속하는 고양이입니다. 다만, 따뜻한 곳에서 온 고양이라 추위에는 약한 편이라고 하는군요. 또 흔히 개냥이라 부르는 수준으로 주인에게 의존하는 성향이라 혼자 오랜 시간을 보내는 것을 힘들어 한다고.. 그렇다고 사고를 치는 성격은 아니랍니다.

출처 | freestocks-photos

고양이와 많은 교감을 나누고 싶고, 조용한 고양이를 찾고 있다면, 특히 부드럽고 긴 장묘종을 고양이를 기다리는 예비 집사님이라면 버만 고양이가 아주 좋은 선택이 될 수 있겠군요.

무료하신 냥님을 위한 집사의 선택

무료하신 냥님을 위한 집사의 선택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

김상오
김상오http://lifecoder.net
올라펫 콘텐츠팀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최신 콘텐츠

대던 대덕구, 동물 등록제 적극 추진

대전 대덕구가 21일, 반려동물의 유실과 유기를 막고 반려인과 반려동물의 유대감을 높이기 위한 동물 등록제를 적극 추친한다 밝혔다. 동물등록제...

최신 리뷰 상품

훈련용품도 없이 무슨 훈련은 한다고..

요즘 강아지가 가족인 분들 정말 많죠? 처음 가족으로 맞이하면 너무 귀여워서 어쩔줄을 모르는데요.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바로 드는 생각이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