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카라에 대해 아시나요?

의료용 목보호대의 발전과정 반려동물에 대한 사랑과 배려 통해 개량되어 온 카라!

출처 : kr.pinterest.com

엘리자베스 카라, 혹시 처음 들어보시나요? 단어는 생소해도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건입니다.

출처 : accius.pw

바로 강아지들이 목에 낀 깔때기 모양의 보호대를 엘리자베스 카라라고 해요.

출처 : pedigreedatabase.com

동물들이 부상입은 부위나 상처를 핥아서 다른 세균에 감염되거나

출처 : drsfostersmith.com

눈이 충혈되어 간지러울 때 뒷발을 들고 발톱으로 눈을 긁어 상태가 악화되는 걸 막는 용도로 쓰입니다.

출처 : cardinalpet.com

상처부위와 눈을 보호하면서도 얼굴을 감싸는 두께가 짧아 음식이나 물을 먹는데 지장이 없도록 만들어졌어요.

출처 : doctordog.com

이 보호대는 1930년대 에드워드 J 실링이 수술을 마친 동물들을 위해 발명한 의료도구로 처음에는 튜브안을 공기로 부풀린 목걸이 형태로 생겼었습니다.

출처 : publications.mcgill.ca

엘리자베스 여왕이 영국을 다스리던 16세기, 옷의 목부분에 연결해 달던 카라(Collar)와 생긴 모습이 닮아 ‘엘리자베스 카라’로 이름 지어졌습니다.

출처 : cuteness.com

1950년대에는 공기를 넣은 튜브에서 가볍고 단단한 플라스틱 소재로 바뀌었어요

출처 : mydogchloeandme.blogspot.kr

하지만 사용하다 보면 형태가 구부러지고 끝부분을 연결해 놓은 끈이나 리본이 끊어지는 불편함도 있었어요.

출처 : littlecherry.sg

그래서 최근에는 패브릭소재로 된 보호대도 많이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부드러운 원단인 패브릭은 강아지도 좋아하는 촉감을 느끼게 해준답니다.

출처 : petvet1.blogspot.kr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기존의 보호대는 벽이나 다른 가구에 부딪히면 탁!하는 소리가 나며 약간의 충격을 주지만

출처 : rover.com

패브릭 소재는 부딪혀도 모양이 부드럽게 변형되고 약간의 쿠션감도 있어서 강아지가 안전하게 돌아다닐 수 있어요.

출처 : dogs.thefuntimesguide.com

그리고 최근 외국에서는 풍선 유형의 보호대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출처 : basset.net

보호대 안에는 솜이 들어가 있고 공기 주입구도 있어 바람을 넣거나 빼며 강아지에게 알맞은 크기로 만들 수 있어 편리합니다.

출처 : piccardmeds4pets.com

공기만 주입했던 최초의 튜브형 보호대보다 부피가 작고 안전성과 활동성을 유지해주는 것이 장점이랍니다.

출처 : smallanimaltalk.com

수술 후 동물들의 대한 배려를 통해 탄생한 에드워드 J 실링의 발명품은 반려동물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에 의해 앞으로도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발전해 나갈거에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