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다리 사이에 코를 들이미는 개의 심리

오늘은 조금 민감한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멍멍이와 함께 살면 한 두 번씩 겪는 일이지만, 딱히 대놓고 말하지는 않는 일 말이지요. 우스갯소리로 넘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 아이가 암컷이라서, 또는 수컷이라서라며 말이지요. 하지만 진짜 이유는 잘 모릅니다. 그냥.. 개라서 그런 거겠거니 하지요.

멍멍이가 갑자기 다리사이 냄새를 킁킁거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특히 처음 만난 개가 그런 경우도 있는데, 그다지 유쾌하지 않고, 주의를 주지만 잘 고쳐지지도 않지요.

아시겠지만, 개의 강점은 후각입니다. 사람의 10만 배라고도 말하죠. 개 입장에서는 후각이 가장 믿을만하고, 또 냄새로부터 얻는 정보는 더 무궁무진하죠. 많이 의존할 수밖에요.

“흠.. 이 친구는 암컷이군. 그리고 요즘 다이어트 사료를 먹고 있어. 아침에 혼났나보군. 기분이 좋지 않아. 엉덩이가 그리 말하고 있지.”

사실 멍멍이들끼리는 사타구니, 엉덩이 냄새를 확인하는 건 일종의 인사입니다. 항문 부근의 항문낭 냄새로부터 개의 정보를 얻어내죠. 서열도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페로몬에도 민감한데요. 페로몬이란 아포크린 땀샘에서 분비되는데, 성별은 물론 연령이나 건강상태를 체크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개의 경우 몸 전체에 아포크린 땀샘이 퍼져있고 항문 근처에 밀집되어 있습니다. 암컷의 경우 발정이나 임신 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는군요. 하지만, 사람은 아포크린 땀샘이 거의 없습니다. 겨드랑이나 사타구니에만 집중되어 있지요. 멍멍이의 코를 드리미는 이유기도 하지요.

“개만 그런 건 아닙니다. 개가 조금 심할 뿐..”

대부분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 이런 행동을 보이기 쉽습니다. 모르는 사람이니 정보를 얻으려는 것이겠지요. 그래서 더 당황스럽죠. 또, 월경 기간인 여성이나 최근 출산한 여성에게도 관심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고도 합니다. 우린 불쾌하지만, 아이들 입장에서는 자연스러운 인사법이자 일종의 업무(?)죠.

“I Know who you are…”

후각으로 많은 것을 알아내는 멍멍이의 특성은 여러 곳에 활용됩니다. 마약탐지견이 대표적인 특수업무지요. 그 밖에도 이런 게 있습니다. 축산업에서 소의 배란 시기를 강아지를 통해 확인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소는 가임기가 짧고 사람이 알아채기 어렵기 때문이라는군요.

가끔 키우던 개가 암을 찾아줬다는 도시전설(?)을 들어보셨을 텐데요. 진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암 환자만의 냄새가 있다네요. 개가 냄새를 맡는 건 본능입니다. 그래서 막아도 막아지지 않아요. 하지만 그냥 둘 수도 없습니다. 아이가 다리 사이에 코를 들이민다면, 손을 내밀어 손 냄새를 맡도록 유도해주세요. 좋아질 겁니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