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멍이 간식, 고양이에게 먹여도 되나?!

고양이 간식과 강아지용 간식이 따로 있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거 같이 먹여도 괜찮을까요?

여러분 안녕하세요? 물건팔이 에디터 WooZi에요. 갑자기 궁금해진 게 있어요. 고양이 간식과 강아지용 간식이 따로 있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거 같이 먹여도 괜찮을까요? 또 사료는 어떨까요? 혹시 멍멍이와 냥냥이, 양쪽 모두와 살고 계신 분은 어떻게 하시나요?

어이?! 집사.. 안 되는 거였어?!

정보의 바다 인터넷을 헤엄쳐본 결과, 사료의 경우는 조금 곤란한 모양이에요. 둘 다 사랑스럽다는 공통점을 지녔지만, 신체구조나 필요한 영양소는 완전히 다르다는군요. 마치 우리가 먹는 것과 반려동물이 먹는 게 다르듯이 말이죠.

가령 이런 문제가 있어요. 강아지 사료를 고양이에게 지속해서 먹이면 말이죠. 사료에 들어있는 곡물이나 채소를 몸속에서 비타민으로 바꿀 수 없어 영양실조를 부를 수 있고, 또 고양이에게 꼭 필요한 타우린이 강아지 사료에는 없어 실명 심장병 등 질병을 일으킨다네요.

간식은 괜찮다잖아~

반면 간식은 별문제가 없는 모양이에요. 물론 아주 자주 먹이지 않는다는 전제가 필요하지만요. 실제로 고양이, 강아지에게 모두 먹여도 좋다는 겸용(?) 간식도 꽤 많이 나와 있어요. 저염, 그리고 좋은 재료를 이용했다면 모두 먹어도 괜찮은가 봐요.

물론, 고양이만을 위해 만들어진 간식도 있어요. ‘강아지에게는 안돼!’가 아니라 처음부터 냥이 하나만 바라보고 만든 간식이란 뜻이죠. 네추럴코어 메리츄 간식 시리즈가 바로 좋은 예입니다. 맛도 맛이지만, 물을 잘 마시지 않는 냥이를 위한 수분보충 간식이죠.

메리츄는 수분을 보충할 수 있는 촉촉한 짜 먹는 간식이에요. 면역력에 꼭 필요한 L-라이신이 들어있고, 참치, 새우, 해초, 치즈 등 맛있는 재료를 더한 것은 둘 째 문제지요. 장과 치아 건강을 위해 프락토올리고당을 넣은 것도 사소한 문제일 거예요.

냥이와 함께 사는 집사라면 누구나 아시겠지만, 냥이는 물을 잘 마시지 않아요. 원래 사냥을 즐기던 친구들이라 먹이에서 얻는 수분으로 충분했거든요. 그 나쁜(?) 습관이 여전히 남아있는 거라는군요. 곰곰이 생각해보면, 물그릇에 물을 주는 것보다 먹을 것으로 수분을 주는 게 좋겠어요.

식사로 습식 캔을 주는 것도 아주 좋아요. 수분 함량이 80% 가까이 되거든요. 다만 그거론 살짝 모자라니 물을 조금 타주는 걸 추천하는데요. 그럼 맛이 좀 떨어지겠죠? 냥이님이 잘 먹지 않을 수도 있고요. 그럴 때 수분 보충 간식이 도움이 될 수 있어요. 맛있거든요.

수분 섭취 부족이 고민인 이유는 냥이 건강에 문제를 만들기 때문이에요. 요도나 방광에 문제를 만드는데, 동물 병원을 찾는 고양이 10마리 가운데 1마리가 이 문제로 찾아올 정도로 흔한 질병이라고 해요.

혹시 메리츄를 냥이님에게 드려보고 싶은 분은 냥이님에 취향에 맞는 맛을 골라주시면 돼요.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4가지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오메가3의 참치, 타우린의 새우, 무기질과 섬유소의 해초, 마지막으로 칼슘의 치즈가 있지요.

아이가 물을 마시지 않아서 항상 걱정이라면 눈여겨볼 필요가 있을 것 같아요. 수분 함량이 90%나 되는 간식이라니, 맛있게 먹어주기만 한다면 걱정도 한 시름 놓을 수 있겠죠?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