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라고 집 보는걸 다 좋아하진 않아요

“넌 개가 집을 못 지키면 어떻게 하냐~!?” 라는 말을 농담조로 던져본 경험 없으세요? 보통 개는 주인을 지켜야 하는 거 아냐? 라며..^^:

생각보다 자주 보는 모습입니다. 뭔가 깜짝 놀랄만한 일이 생기면 강아지가 반려인 뒤로 숨는 모습도 말이죠. 다 성격입니다.

집을 지키거나 혼자서도 빈 집에서 잘 생활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종류보다는 성격에 따라 달라 뭐라 정확히 정의할 수 없습니다만 치와와나, 페키니즈, 시추는 기본적으로 다른 견종에 비해 독립심이 강하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어디까지나 경향이지만 말이죠.

집에 강아지를 혼자 두는 일은 그다지 추천하기 어렵지만, 함께 생활하다 보면 어쩔 수 없기도 합니다. 그래서 환경과 교육이 필요하지요.

교육이라는 것은 강제로 기다리게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반려인은 반드시 돌아온다”는 믿음을 심어주는 것을 말합니다. (거짓말은 절대 안 돼요..)

그리고, 혼자서도 잘 지낼 수 있는 환경도 중요하죠. 이 부분은 나중에 따로 다뤄볼게요. 기본적으로는 편안한 장소와, 온도, 조용한 환경과 목이 마르거나 배고프지 않아야 하지요.

위에서 말한 4가지가 지켜진다면, 기본적으로 혼자 지낼 수 있는 환경은 완성된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가 싫다면 어쩔 수 없겠죠? ^^;

반려인과 가족에 의존하는 마음이 커서 혼자서는 불안함을 떨칠 수 없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이건 노력으로 어쩌기는 너무 힘들어요.

이런 경우라면, 친구를 한 마리 더 만들어 주는 것도 좋고, 아주 천천히 분리 불안 개선 노력을 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집 안에 환경이 완성되었더라도, 외부에서 주기적으로 소음이 발생하는 환경이라면 아이들은 불안할 수밖에 없습니다.

공사현장이나, 근처에 시위 현장이 가까이 있다거나, 자동차나 기차 소리가 끊이지 않는 등, 상황이 조성되지 않았다면 힘들어요.

빈 집을 보는 것은 개이기 때문에 가능하다기보다, 반려인에 대한 무한한 신뢰, 그리고 아이들 성격에 따라 달라지는 부분입니다.

아이가 혼자 있는 것을 극도로 거부한다면, 조금은 시간을 두고 주변을 살펴보시고, 반드시 돌아온다는 믿음을 조금씩 심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