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라고 집 보는걸 다 좋아하진 않아요

“넌 개가 집을 못 지키면 어떻게 하냐~!?” 라는 말을 농담조로 던져본 경험 없으세요? 보통 개는 주인을 지켜야 하는 거 아냐? 라며..^^:

생각보다 자주 보는 모습입니다. 뭔가 깜짝 놀랄만한 일이 생기면 강아지가 반려인 뒤로 숨는 모습도 말이죠. 다 성격입니다.

집을 지키거나 혼자서도 빈 집에서 잘 생활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종류보다는 성격에 따라 달라 뭐라 정확히 정의할 수 없습니다만 치와와나, 페키니즈, 시추는 기본적으로 다른 견종에 비해 독립심이 강하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어디까지나 경향이지만 말이죠.

집에 강아지를 혼자 두는 일은 그다지 추천하기 어렵지만, 함께 생활하다 보면 어쩔 수 없기도 합니다. 그래서 환경과 교육이 필요하지요.

교육이라는 것은 강제로 기다리게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반려인은 반드시 돌아온다”는 믿음을 심어주는 것을 말합니다. (거짓말은 절대 안 돼요..)

그리고, 혼자서도 잘 지낼 수 있는 환경도 중요하죠. 이 부분은 나중에 따로 다뤄볼게요. 기본적으로는 편안한 장소와, 온도, 조용한 환경과 목이 마르거나 배고프지 않아야 하지요.

위에서 말한 4가지가 지켜진다면, 기본적으로 혼자 지낼 수 있는 환경은 완성된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가 싫다면 어쩔 수 없겠죠? ^^;

반려인과 가족에 의존하는 마음이 커서 혼자서는 불안함을 떨칠 수 없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이건 노력으로 어쩌기는 너무 힘들어요.

이런 경우라면, 친구를 한 마리 더 만들어 주는 것도 좋고, 아주 천천히 분리 불안 개선 노력을 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집 안에 환경이 완성되었더라도, 외부에서 주기적으로 소음이 발생하는 환경이라면 아이들은 불안할 수밖에 없습니다.

공사현장이나, 근처에 시위 현장이 가까이 있다거나, 자동차나 기차 소리가 끊이지 않는 등, 상황이 조성되지 않았다면 힘들어요.

빈 집을 보는 것은 개이기 때문에 가능하다기보다, 반려인에 대한 무한한 신뢰, 그리고 아이들 성격에 따라 달라지는 부분입니다.

아이가 혼자 있는 것을 극도로 거부한다면, 조금은 시간을 두고 주변을 살펴보시고, 반드시 돌아온다는 믿음을 조금씩 심어주세요.

전지인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