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실 강아지가 된 유기견이 있다?

안락사율이 높기로 악명 높았던 미국 켄터키 보호소에서 곧 죽을 위기에 놓여 있던 비글이 한 마리 있었어요. 가이(Guy) 라는 이름을 가진 이 아이를 데려가고 싶어 했던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주인이 찾으러 오지도 않았어요.

영국왕실의 인스타그램

하지만 숲 속에서 혼자 떠돌다가 발견되었다는 가이는 이제 영국의 멋진 집에서 살게 되었어요. 가이의 새 엄마가 바로 영국의 해리왕자와 웨딩 마치를 올린 매건 마클이거든요~!

A Dog’s dream rescue

3년 전, 가이는 보호소에서 죽기 직전에 A Dog’s Dream Rescue 라는 유기견 보호단체에 구조 되었어요. 그리고 가이는 마침 캐나다 온타리오의 펫샵에서 진행되었던 입양 행사에 참여할 수 있었답니다.

Meghan Markle의 인스타그램 (현재 삭제됨)

가이는 커다란 두 눈에 슬픔을 가득 담고 앉아 있었어요. 너무나도 낙담해 있는 모습이었죠. 그런데 이 행사엔 매건 마클도 참여했었어요. 마클은 가이에게 푹 빠졌죠.

단체의 설립자인 돌로레스 도허티는 마클이 유명한 여배우라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합니다. 가이를 입양 보내기 전 입양자의 거주환경 확인을 위해 그녀의 보안요원과 약속을 잡기 전까진 말이죠.

Meghan Markle의 인스타그램 (현재 삭제됨)

가이는 곧 마클에게 공식적으로 입양되었고 순식간에 인스타그램 스타가 되었어요. 가이는 소파에 파고 드는걸 좋아했고, 또 다른 유기견 출신 형제인 보거트와 함께 즐거운 일상을 보냈죠. 토론토에 마실을 나갈 때마다 사진이 찍히기도 했답니다.

Dailymail.com

가이는 이제 마클과 함께 올해 11월에 영국으로 가게 되었어요. 영국 왕실가족은 가이를 환영했답니다.결혼식 하루 전 날, 가이는 엘리자베스 여왕의 옆자리에 앉아 차를 타고 윈저성에 가기도 했어요. 엘리자베스 여왕의 마음에 쏙 들었나보네요!

켄터키 보호소의 작은 강아지였던 가이는 이렇게 왕실 강아지로 견생역전 하게 되었어요.

Meghan Markle의 인스타그램 (현재 삭제됨)

우리 주변에는 새 가족이 오기만을 기다리는 강아지들이 정말 많이 있답니다. 왕실이 아니라 평범한 집의 한 구석이라도 아이들에게는 따뜻한 공간일거에요. 유기견을 안아주고 싶다면, 보호소의 문을 두드려 보시는건 어떨까요? 그 아이에겐 커다란 행복이 될거에요.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