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 필수 지식

메이크업한 내 얼굴을 핥는 강아지 괜찮을까?

집에 도착하면 반려견이 반갑다고 얼굴 마구 핥는데요. 풀메이크업을 한 상태이거나, 가볍게 선크림만 바른 상태에서도 얼굴을 핥습니다. 화장한 상태에서 얼굴을 핥는 강아지. 괜찮을까요? 얼굴을 핥는 강아지는 정말 정말 귀엽습니다...

강아지가 먹으면 좋은 과일 5가지

집에서 후식으로 과일을 먹다 보면, 옆에서 자기도 달라며 반짝거리는 눈빛으로 쳐다보죠. 그럴 때마다 이 과일을 줘도 되는지 모를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강아지에게 좋은 과일을 추천드리려고 합니다! 하지만 과일을 급여하기 전에, 알러...

집사도 잘 몰랐던 고양이 젤리의 비밀 6가지

언제나 말랑말랑 촉촉한 냥이들의 젤리! 냥이들 젤리에는 집사들도 잘 몰랐던 비밀이 숨겨져 있답니다! 1. 땀샘이 있다 고양이 발바닥을 만져보면, 촉촉하죠! 그 이유는 발바닥에 땀을 배출하는 땀샘이 집중적으로 분포되어 있기 때문입니...

항상 포근하고 따뜻한 실내 생활은 털 관리에 좋지 않다?

요즘 날이 많이 추운데요. 어느덧 1월이니, 봄도 그리 멀지 않았을 겁니다. 그리고 올해도 어김없이 아이들의 털갈이가 찾아올 테죠. 더블코트 반려견을 키우는 반려인들은 힘내자고요 :) 강아지의 피모는 견종에 따라 ...

산책 중 주워 먹는 강아지를 위한 교육

반려견과 산책을 하다 보면 땅에 떨어진 담배, 음식물, 껌 등이 보입니다. 그냥 무시하는 반려견도 있겠지만 주인이 못 보는 사이, 또는 말릴 겨를도 없이 주워 먹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러한 습관은 반려견의 건강, 생명에 좋지...

늙은 개의 식사는 젊은이와 어떻게 다를까?

누구나 나이를 먹습니다. 그리고 우리 반려견들은 너무 빨리 나이를 먹고는 하지요. 조금이라도 기운을 오래 유지할 수 있도록,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먹는 것에 더 신경을 쓰게 되는데요. 젊은 시절 식사와 어떻게 다를까요? ...

구석에 숨어버린 반려견을 대하는 자세

어느 날 저녁, 비가 부슬부슬 내리다 갑자기 ‘우르릉 쾅!’ 하는 천둥소리가 들려옵니다. “오.. 부침개 각..” 이라며 감상에 빠져 있다가 문득 반려견이 사라진 걸 깨닫지요. 찾아보니 소파 및 구석에 숨어 있습니다. ...

고양이랑 다른가? 개가 털을 토하는 경우

고양이들은 혀로 자기 털을 관리합니다. 시간만 나면 털을 꾸미는데요. 그렇게 삼킨 털을 다시 토해내곤 합니다. 흔히 헤어볼이라고 부르죠. 그런데 간혹 강아지가 이런 토를 할 때가 있습니다. 강아지가 털을 토하는 경...

겨울철 조심해야 할 강아지에게 나쁜 음식

날씨가 추워지니 집에서 맛난 음식을 먹는 게 더욱 즐거워지는 때입니다. 때로는 따뜻한 방 안에서 귤을 까먹는 게 가장 행복할 때도 있는 법이지요. 겨울이 제철인 음식들도 많습니다만, 반려견에게 그다지 좋지 않은 음...

소형견과 대형견의 수명 차이가 나는 이유는?

개는 종의 따라 체격 차이가 있습니다. 크게 나누자면 소형견, 중형견, 대형견으로 나뉘는데요. 왜 같은 개인데 평균 수명에 차이가 있을까요? 공식적인 정의는 없지만 성견 시 체중이 4kg 이하라면 초소형 견, 1kg~10kg...

그 강아지가 쓰담쓰담을 싫어했던 이유

엄청난 트라우마가 있지 않은 이상, 기본적으로 개들은 스킨십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그런데 그걸 썩 달가워하지 않는 강아지를 만날 때가 있는데요. 몇 가지 이유를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함께 알아볼까요? 우리 아직 ...

꼬리를 따라 빙글빙글 도는 강아지의 심리

반려견이 자신의 꼬리를 쫓아 빙글빙글 도는 모습. 전혀 낯설지 않을 겁니다. 너무 심하다면 문제가 된다는데, 그렇지 않다면 그 모습이 웃기기도, 귀엽기도 하지요. 그런데, 이런 행동을 하는 강아지는 무슨 생각인 걸까요? ...

열악한 보호소를 나와 평생 함께할 가족을 만나는게 꿈인...

이름: 황진이 견종: 믹스 성별: 여아 (중성화 완료) 몸무게: 12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