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

Featured posts

산책 중인 강아지와 아기 길냥이의 운명적인 만남, 가족이 되었어요.

지난해 이탈리아에서 생긴 이야기입니다. 델피나 부부는 그해 초, 강아지 한 마리를 반려견으로 맞이하고 '타코’라는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그들은 타코와 함께 산책을 즐기며 사랑스러운 하루를 보내고 있었는데요. 어느 ...

엄마를 독차지하고 싶었던 아기 고양이의 몸부림

여기 엄마가 너무 좋아 찰싹 달라 붙어있는 몽글몽글 아기 고양이가 있습니다. 엄마가 살짝 어루만져주기만 해도 행복한 표정을 가득 보여주는 친구입니다. 이 집에는 여러 고양이가 살고 있습니다. 아기 고양이의 형제...

잘 걷지 못하는 고양이와 그를 지키는 강아지

랄피는 헛간에서 발견된 아기 고양이입니다. 소뇌 저형성증이라는 특이한 신경질환을 가지고 태어났는데요. 덕분에 몸을 움직이려 할 때마다 머리가 심하게 흔들려 똑바로 걸을 수가 없었다고 해요. 이 병은 소뇌가 정상보다...

하루를 행복하게 보낼 수 있는 멍뭉이들의 해맑은 웃음

요즘 날씨가 참 우중충하죠? 그래서 여러분들이 조금이라도 기분 좋은 하루를 보낼 수 있도록! 멍뭉이들의 해맑은 사진을 준비했습니다! 보면 분명 엄마 미소를 짓고 있을 거예요! #. 세상 즐거운 산책! #. 우리 주인 품이 최고...

산책할 때 반려인을 올려다보는 강아지의 심리

가끔 산책을 하다 보면, 반려견이 얼굴을 힐끔힐끔 올려다보는 경우가 있습니다. '뭐 할 말이라도 있는 건가?' 싶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이해하기 어려울 때가 많죠? 오늘은 강아지들이 산책을 하다가 반려인을 올려다보는 ...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반려동물 명언 9선

개는 자기 자신보다 당신을 더 사랑하는 이 세상의 유일한 생명체일 것이다. -조쉬 빌링스 고양이는 신이 빚어낸 최고의 걸작품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 사람 사이의 신뢰는 깨지기 쉽다. 그러나 충직한 개는 결코 우리를...

톡톡 튀는 탄산수, 반려동물에게 줘도 괜찮을까요?

'괴테의 물' 슈타틀리히파킹엔, 대문호 괴테가 즐겨 마셨다는 음료의 이름인데, '보드카’스러운 고급스러운 병에 담긴 광천수를 말합니다. 흔히 탄산수라고 부르지요. 우리나라에도 초정리 광천수처럼 자연적인 탄산약수가 존재...

23여마리의 유기묘들을 위한 5월의 기부

지난 5월 기부 주인공이었던 '광주 마실나온 고양이 쉼터' 기억하시나요? :) 마실 나온 고양이 쉼터는 2010년부터 길고양이를 돌보며 구조한 유기묘 23여 마리에게 새로운 가족을 찾아주고자 활동하고 있는 개인 쉼터입니다. 아...

사람도 반할 멍뭉이들의 개귀염 디즈니 코스프레 7선

이렇게 가만히 있어도 귀여운데, 멍뭉이들이 코스프레 하면 얼마나 귀엽게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사람도 반할 멍뭉이들의 디즈니 코스프레!! 함께 빠져봅시다♥ #. <주토피아> 속 주디 완전 찰떡이죠 ㅠㅠ &nb...

어린 강아지에게 치명적인 질병 3가지

병원에 오는 강아지들 중 입양한 지 얼마 안 됐는데도 아파서 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이가 낫기 힘든 질병에 걸려 있다는 얘기를 해야 할 때면 마음이 아프고 힘들기도 해요.. 그래서 이런 일이 없기를 바라며 '어린 강아지에게 치...

유기견에게 바캉스를! 피서 임보를 시작합니다.

태양을 피하고 싶은 여름! 보호소의 부족한 시설 속에서 힘들어할 아이들을 위해 피서 임보를 시작합니다. 피서 임보란 더운 여름을 한정으로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나은 가정환경에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해주는 임시 보호 제도입니다....

사람을 무는 개, 물린 아이, 그리고 안락사 논란

부산 최대 규모였던 구포 개 시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많은 가계가 일찌감치 가계를 접고 떠나면서 많은 강아지가 구조될 수 있었는데요. 식용견이 아니라 우리와 함께 이 세상을 살아가는 동료로서 조금씩 그 지위를 인정받게 되...

처마 밑에서 태어난 4마리 꼬물이들의 가족을 찾습니다

털이 수북한 상태로 동네를 돌아다니던 푸들 밍키. 그런 밍키를 제보자님의 회사 국...